본문 바로가기

오륙도

home 남구여행 > 오륙도 > 오륙도 소개
  • facebook
  • twitter
  • twitter

국가지정문화재 오륙도 ORYUKDO-ISLAND

기본정보

  • 위 치 : 부산광역시 남구 용호동 936번지(방패섬)~941(등대섬)
  • 연 락 처 : 해파랑길 부산관광안내소 051-607-6395
  • 특이내용 : 국가지정문화재 명승 제24호(2007.10.1)
  • 부산국가지질공원 선정 : http://geopark.busan.go.kr

사진정보

  • 오륙도 이미지
  • 오륙도 이미지

관광지소개

오륙도의 해질녁
오륙도는 용호동 앞바다의 거센 물결 속에 솟아있는 6개의 바위섬으로, 육지에서 가까운 것부터 방패섬, 솔섬, 수리섬, 송곳섬, 굴섬, 등대섬으로 나뉘어 진다.

오륙도는 12만년 전 까지는 육지에 이어진 하나의 작은 반도였으나, 오랜 세월을 거치는 동안 거센 파도에 의한 침식작용으로 육지에서 분리되어 형성된 것으로 추정된다. 이것은 육지인 승두말과 방패섬·솔섬의 지질적 구성이 동일한 점에서도 알 수 있다. 오륙도란 이름은 1740년에 편찬된 동래부지 산천조(東萊府誌 山川條)에 “오륙도는 절영도 동쪽에 있다.
봉우리와 뫼의 모양이 기이하고 바다 가운데 나란히 서 있으니 동쪽에서 보면 여섯 봉우리가 되고 서쪽에서 보면 다섯 봉우리가 되어 이렇게 이름한 것이다.
(五六島在絶影島東 峯巒奇古列之海中 自東視之則爲六峯 自西視之則爲五峯 故名之 以此)”라 기록된 바와 같이 보는 사람의 위치와 방향에 따라 다르게 보이는데서 유래한 것이라 한다.
(일설에는 방패섬과 솔섬의 아래 부분이 거의 붙어 있어 썰물일 때는 우삭도라 불리우는 하나의 섬으로 보이나 밀물일 때는 두 개의 섬으로 보인다는 데서 온 것이라고도 하나 이는 19세기 일본인이 잘못 기록한 내용에 의한 오해라는 주장이 있다.)

섬 이름을 살펴보면 육지에서 제일 가까운 섬으로 세찬 바람과 파도를 막아준다는 방패섬, 섬의 꼭대기에 소나무가 자생하고 있는 솔섬, 갈매기를 노려 독수리들이 모여들었다는 수리섬, 작고 모양이 뾰족하게 생긴 섬으로 송곳섬, 가장 큰 섬으로 커다란 굴이 있어 천정에서 흐르는 물이 능히 한사람 몫의 음료수로 충분하다는 굴섬, 그리고 육지에서 가장 멀리 떨어진 등대섬은 평탄하여 밭섬이라고도 하였으나 등대가 세워진 뒤부터 등대섬이라 불리어졌으며, 오륙도에서 유일하게 사람이 거주하는 섬이다.

오륙도 이미지
오륙도 근처는 조류가 매우 빨라 뱃길로서는 위험한 곳이었기 때문에 옛날 이곳을 지나는 뱃사람들은 항해의 무사함을 기원하기 위하여 공양미를 바다에 던져 해신(海神)을 위무하였다고 전해지며, 용신제를 지내기도 하였다고 한다. 오륙도는 대한민국의 관문이며 부산항을 드나드는 각종 선박은 반드시 이곳을 지나야 하기 때문에 부산항의 상징이기도 하다.

찾아오시는길

  • 오륙도 유람선
    • 운항시간 : 07: 00 ~ 16:00

      * 출항은 일출 30분전 일몰 30분후로 1시간 간격으로 운항이 되나 수시출항도 가능하며, 기상 예보 및 현지 사정에 따라 예고없이 변동될 수 있음

    • 문의전화 : 유람선 매표소 051-626-8953

교통정보

  • 버스

    27번, 131번 : 오륙도 SK뷰 아파트 후문
  • 도시철도

    2호선 (경성대 부경대역 하차) -> 시내버스 환승

만족도조사 ㅣ 현재 페이지에서 제공하는 정보와 편의성에 만족하셨습니까?

  • 5점(매우만족)
  • 4점(만족)
  • 3점(보통)
  • 2점(불만)
  • 1점(매우불만)
등록하기
  • 담당부서 : 문화체육과 문화예술팀  
  • 담당자 : 신재한
  • 전화번호 : 051-607-4067
open  출처표시 상업용금지 변경금지 공공누리 공공저작물 자유이용허락