본문 바로가기

지명

home 남구이야기 > 지명
  • facebook
  • twitter
  • twitter

장자터| 문현동

문현4동과 우암동의 경계선인 관모봉 산꼭대기에 조선시대의 진(鎭)터인 장자터가 있다. 이 곳은 임진왜란 때 격전지였다고 전해지고 있다. 남구지에 의하면 “지금도 산위에는 토성의 흔적이 남아 있다.”고 하는데 현재는 토성의 흔적은 찾아 볼 수가 없었다. 다만 일제시대에 화약고를 만들기 위해 많은 땅굴을 팠는데 아직도 그 흔적은 남아 있었다1) 즉, 이곳은 일제시대 때 대공포가 설치되었던 자리였으며, 6ㆍ25전쟁 때에는 미군의 포부대가 있던 자리이기도 한다. 지금도 군부대가 주둔하여 부산항과 육지를 수비하고 있다.



1) 남구 구의원인 사상대(63세) 씨의 증언에 의함

출처 :「남구의민속과문화」- 부산남구민속회(2001년)

맨위로가기

목록

만족도조사 ㅣ 현재 페이지에서 제공하는 정보와 편의성에 만족하셨습니까?

  • 5점(매우만족)
  • 4점(만족)
  • 3점(보통)
  • 2점(불만)
  • 1점(매우불만)
등록하기
  • 담당부서 : 문화관광체육과 문화예술팀  
  • 담당자 : 강태남
  • 전화번호 : 051-607-4063
open  출처표시 상업용금지 변경금지 공공누리 공공저작물 자유이용허락