본문 바로가기

민속/전통문화

home 남구이야기 > 민속/전통문화
  • facebook
  • twitter
  • twitter

최영장군사당| 감만동

최영장군사당

최영 崔瑩 1316(충숙왕 3) ~ 1388(우왕 14). 고려의 명장·제상. 본관은 창원(昌原). 평장사(平章事) 유청(惟淸)의 5세손, 사헌규정(司憲糾正) 원직(元直)의 아들이다. 풍채가 괴걸하고 힘이 뛰어났다. 처음에 양광도도순문사(楊廣道都巡問使) 휘하에서 왜구를 자주 토벌하여 그 공으로 우달치(于達赤: 司門人)가 되었다. 1352년(공민왕 1)에 안우(安祐)·최원(崔源)등과 함께 조일신(趙日新)의 난을 평정하여 호군(護軍)이 되었고, 1354년에 대호군이 되었다. 이때 원나라에서 고려에 원병을 청하자 유탁(柳擢)·염제신 (廉悌臣) 등 40여명의 장수와 함께 군사 2,000명을 거느리고 원나라에 갔는데, 그때 원나라의 승상(丞相) 탈탈(脫脫) 등을 좇아 중국 고우(高郵) 등지에서 싸우고 이듬해에는 회안로(淮安路)에서 적을 막았으며 팔리장(八里庄)에서 싸워 용맹을 떨쳤다.

 

1355년에 원나라에서 귀국하였는데, 고려에서는 이듬해부터 배원정책(排元政策)을 쓰게 되어 서북면병마부사(西北面兵馬副使)로 서북면병마사 인당(印撞)과 함께 원나라에 속했던 압록강 서쪽의 8참(站)을 공격하여 파사부(婆娑府:九連城) 등 3참을 쳐부수었다. 


1357년 동북면체복사를 거쳐 이듬해 양광전라도왜구체복사(楊廣全羅道倭寇體覆使)가 되어 배 400여척으로 오예포(吾乂浦)에 침입한 왜구를 복병(伏兵)을 이용하여 격파하였다. 1359년 홍건적 4만명이 침입하여 서경을 함락시키자, 여러 장수와 함께 생양(生陽)·철화(鐵和)·서경·함종(咸從) 등지에서 적을 무찌르고 이듬해 평양윤 겸 서북면순문사가 되었다가 다시 이듬해 서북면도 순찰사(西北面都巡察使 )·좌산기상시(左散騎常侍)가 되었다. 


1361년 홍건적 10만이 다시 침입하여 개성을 함락시키자, 이듬해 안우 이방실(李芳實) 등과 함께 이를 격퇴하여 개성을 수복하였으며, 그 공으로 훈1등에 도형벽상공신(圖形壁上功臣)이 되었고 전리판서(典理判書)에 올랐다. 뒤이어 양광도진변사(楊廣道鎭邊使)를 겸하였다가 도순문사(都巡問使)를 겸하였고, 1363년에 김용(金鏞 )의 난(興王寺의 變)을 평정시켜 그 공으로 훈 1등에 진충분의좌명공신(盡忠奮義佐命功臣)이 되었다. 뒤이어 판밀직사사평리(判密直司事評理)를 거쳐 찬성사(贊成事)가 되었다. 


1364년 원나라에 있던 최유(崔濡)가 덕흥군(德興君:충선왕의 제3자)을 왕으로 받들고 군사 1만명으로 압록강을 건너 선주(宣州:지금의 宣川)에 응거하자, 서북면도순위사(西北面道巡 慰使)로 이성계(李成桂) 등과 함께 수주(隋州:지금의 定州)의 달천(獺川)에서 싸워 물리쳤다. 또 동녕로만호(東寧路萬戶) 박백야대(朴伯也大)가 연주(延州:지금의 雲山郡)에 침입하자, 장수를 보내어 물리쳤다. 이듬해 왜구가 교동(喬桐)·강화(江華)에 침입하자 동서강도지휘사(東西江都指揮使)가 되어 동강(東江)에 나가 진수하였는데, 이때 신돈(辛旽)의 참소로 계림윤(鷄林尹)으로 좌천되었다가 귀양갔으나, 1371년 신돈이 처형되자 곧 소환되어 다시 찬성사가 되었다. 


1373년 육도도순찰사(六道都巡察使)가 되었는데, 이때 군호(軍戶)를 편적(編籍)하여 전함(戰艦)을 만들게 하고 또 나이 70세 이상이 되는 자로부터 쌀을 거두어 군수(軍需)에 보충함으로써 백성들의 원망을 사기도 하였다. 이듬해 경상·전라·양광도도순문사가 되었는데, 이때 육도도순찰사가 되어 6도를 소동하게 하였다는 이유로 대사헌 김속명(金續命) 등의 탄핵을 받았으나, 도리어 김속명이 파면되고 진충분의선위좌명정란공신(盡忠奮儀宣威佐命定亂功臣)의 호가 하사되었다. 그해 명나라가 요구하는 제주도의 말 2,000필에 대하여 제주도의 호묵(胡牧)이 300필만 보내옴으로써 제주도를 치기로 되었는데, 이때 양광·전라·경상도도통사(楊廣全羅慶尙道都統使)가 되어 도병마사 염흥방(廉興邦)과 함께 전함 314척과 군사 2만 5600명으로 제주도를 쳐서 평정하였다. 


1375년(우왕 1) 판삼사사(判三司事)가 되었고. 이듬해 왜구가 연산(連山) 개태사(開泰寺)에 침입하여 원수(元帥) 박인계(朴仁桂)가 패배하자, 늙은 몸으로 출정하기를 자원하여 홍산(鴻山:지금의 ..郡)에서 왜구를 크게 무찔러 그 공으로 철원부원군(鐵原府院君)이 되었다. 


1377년 도통사가 되어 강화·통진(通津) 등지에 침입한 왜구를 격퇴하였는데, 이때 왕에게 말하여 교동·강화의 사전(私田)을 혁파하여 군자(軍資)에 충당하게 하였다. 이 무렵 왜구가 침입하여 개성을 위협하므로 도읍을 철원으로 옮기자는 논의가 있었으나, 군사로서 굳게 지킬 것을 주장하고 이를 반대하였다. 


1378년 왜구가 승천부(昇天府: 曹德)에 침입하자, 이성계·양백연(楊伯淵) 등과 함께 적을 크게 무찌르고 그 공으로 안사공신(安社功臣)이 되었다. 1380년 해도도통사(海島都統使)가 되어 동서강(東西江)에 나가 왜구를 막다가 병에 걸렸는데, 왕이 공을 기록한 철권(鐵券)을 내리고 공을 치하하는 교서를 내렸다. 이듬해 수시중(守侍中)이 되었고, 아버지에게는 순충아량염검보세익찬공신(純忠雅亮廉儉輔世翊贊功臣)·벽상삼한삼중대광(壁上三韓三重大匡)·판문하사(判門下事)·영예문춘추관사(領藝文春秋官事)·상호군(上護軍)·동원부원군(東原府院君)이 증직되고, 어머니 지씨(智氏)는 삼한국대부인(三韓國大夫人)이 되었다. 뒤이어 영삼사사(領三司事)가 되었다. 1388년 다시 문하시중이 되어 왕의 밀령(密令)으로 부패와 횡포가 심하던 염흥방·임견미(林堅味)와 그 일당을 숙청하였다. 그 해 그의 딸이 왕비(寧妃)가 되었다. 이때 명나라가 철령위(鐵嶺衛)의 설치를 통고하여 철령 이북과 이서·이동을 요동(遼東)에 예속시키려 하자, 요동정벌을 결심하고 팔도도통사(八道都統使)가 되어 왕과 함께 평양에 가서 군사를 독려하는 한편, 좌군도통사 조민수(曹敏修), 우군도통사 이성계로 하여금 군사 3만8800여명으로 요동을 정벌하게 하였으나, 이성계가 달래어 위화도(威化島)에 회군함으로써 요동정벌은 실패로 끝나고 말았다. 이렇게 위화도회군을 단행하는 이성계의 세력을 막으려 하였으나, 막대한 원정군을 지휘하는 그를 막을 수 없어 도성을 점령당하고 말았다. 


이것은 고려 말기의 군벌(軍閥) 대립에 있어서 고려왕조를 수호하려는 구파 군벌이 고려왕조를 부정하려는 신진 군벌에게 패배를 당한 셈이 되는 것이다. 그리하여 강용(剛勇)하고 청림 하였던 그는 이성계에게 잡혀 고향인 고봉현(高峯縣:지금의 長山)·충주로 옮겼다가 공료죄(攻遼罪 )로 개성으로 압송되어 순군옥(巡軍獄)에 갇힌 뒤 그해 12월에 참수(斬首)되었다. 이 소식을 들은 개성 사람들은 저자의 문을 닫고 슬퍼하였으며, 온 백성이 눈물을 흘렸다고 한다. 


이성계는 새 왕조를 세우고 나서 6년 만에 ‘무민(武愍)‘이라는 시호를 내려 넋을 위로하였다. 개풍군(開豊郡) 덕물산(德物山)에 있는 적분(赤墳)은 바로 그의 무덤으로 무덤에 풀이 나지 않는다는 것이며, 그 산 위에 장군당(將軍堂)이 있어 무당들의 숭상의 대상이 되고 있다. 



《참고문헌》

高麗史 高麗史節要, 太祖實錄, 催瑩(金庠基, 朝鮮名人傳, 朝鮮日報社, 1939), 催瑩(閔丙河, 韓國의 人間像 2, 新丘文化社, 1965). <閔丙河>

출처 :「남구의민속과문화」- 부산남구민속회(2001년)

맨위로가기

목록

만족도조사 ㅣ 현재 페이지에서 제공하는 정보와 편의성에 만족하셨습니까?

  • 5점(매우만족)
  • 4점(만족)
  • 3점(보통)
  • 2점(불만)
  • 1점(매우불만)
등록하기
  • 담당부서 : 문화관광체육과 문화예술팀  
  • 담당자 : 강태남
  • 전화번호 : 051-607-4063
open  출처표시 상업용금지 변경금지 공공누리 공공저작물 자유이용허락