본문 바로가기

자연과 명소

home 남구여행 > 자연과 명소 > 신선대
  • facebook
  • twitter
  • twitter

신선대 SIN SEON DAE

기본정보

  • 위 치 : 부산광역시 남구 용당동 산170번지
  • 특이내용 : 부산광역시 지정문화재 기념물 제29호(1972.6.26)

사진정보

  • 신선대 바다전망
  • 신선대 산책로

관광지소개

신선대 야경
신선대는 황령산에서 뻗어나온 산등성이가 부산만에 몰입하여 형성된 우암반도의 남단에 해당되며, 이곳은 화산암질로 된 해안이 파도의 침식을 받아 발달된 해식애와 해식동으로 절경을 이루고 있는 곳으로서 용당동 해변의 좌안에 위치한 바닷가 절벽과 산정을 총칭하여 말한다.

신선대 주변의 산세는 못을 둘러싼 용의 형상과 같다고 하여 이 일대를 용당이라 부르게 되었다. 일설에 의하면 신선대를 절단하여 도랑을 만들 때 사토에서 혈흔이 나왔다고 전하기도하고 한편에서는 가야진이라는 사람이 용이 되어 하늘로 올라갔다고도 한다.
신선대
신선대는 속설에 의하면 신라말 최치원선생이 신선이 되어 이곳에서 유람하였다하며, 산봉우리에 있는 무제등이란 큰 바위에는 신선의 발자국과 신선이 탄 백마의 발자취가 있다는데서 신선대란 이름이 유래된 것으로 전해지고 있다. 옛날에는 이곳 가까이 가면 신선들이 노는 풍악소리가 들려 왔다고 한다.

신선대 일대에는 울창한 송림으로 덮여있으며, 이 숲을 이루고있는 수종으로는 사스레피나무, 봄보리수나무, 섬쥐똥나무, 송악, 마삭덩굴등의 상록활엽수와 상수리나무, 떡갈나무, 자귀나무, 굴피나무 등의 낙엽활엽수가 혼재되어 있다. 또 이들 숲에는 멧비둘기, 떼까치, 검은멧새, 굴뚝새, 황금새, 바다쇠오리, 갈매기 등 많은 새들이 날아들고 있다.
신선대
해방후에는 협소하기는 하나 양질의 모래사장과 수려한 경치 때문에 해수욕장으로 활용되었고 이에 수반된 위락시설도 갖추어졌으나, 동명목재상사가 들어서면서 공장지대로 변하였고 현재는 개발의 시류에 따른 여타시설(신선대 컨테이너 부두운영공사)로 인하여 많이 잠식되어 경관의 일부가 변모하는 양태를 보이고 있다.
신선대에 가는 도로변에는 부산 박물관과 유엔기념공원 그리고 당곡공원, 문화회관, 동명불원 등 시민의 정신적 지주가 되고 또한 관광자원이 되고 있는 여러 시설들이 산재해 있다. 신선대 주변의 경관이 다소 변하고 또 일부 지역이 군사작전지역으로 민간인의 출입이 통제되는 곳이 있기는 하나 신선대의 정상에서 바라다 보이는 오륙도와 조도 (한국해양대학교소재) 그리고 맑은 날에는 수평선 멀리 나타나는 대마도의 전경을 관망할 수 있는 것으로 말미암아 부산의 명승지로 손색이 없는 곳이다.

찾아오시는길

교통정보

  • 버스

    20, 22, 24, 27, 39, 131 : 백운포
  • 도시철도

    2호선 : 경성대, 부경대 역 하차 후 버스 환승

만족도조사 ㅣ 현재 페이지에서 제공하는 정보와 편의성에 만족하셨습니까?

  • 5점(매우만족)
  • 4점(만족)
  • 3점(보통)
  • 2점(불만)
  • 1점(매우불만)
등록하기
  • 담당부서 : 문화체육과 문화예술팀  
  • 담당자 : 전귀련
  • 전화번호 : 051-607-4067
open  출처표시 상업용금지 변경금지 공공누리 공공저작물 자유이용허락